회장 인사말

螢幕快照 2018-10-07 下午11.28.14.png

​윤석헌 회장

​윤석헌 회장은 85년 아세아태평양 시대를 준비하고 국가 간 민간 외교를 통해 영내 국가들 간 기업 교류를 활성화하고 상호 기술 교류와 투자 촉진, 문화경제 교류를 추진하기 위해 자신이 설립한 아세아태평양경제문화 연구소를 통해 중국과의 수교를 준비해왔고, 오늘날까지 중국을 비롯한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몽골, 베트남, 말레이시아, 라오스, 이란, 터키, 이라크, 파키스탄,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의 중앙아시아 국가 최고위층 인사들과 밀접하고 특별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의 경제 협력과 성장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

회장 인사말

한·중·일 3국은 아시아 전체 국가 GDP의 66%를 차지하는 큰 영향력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 전체 GDP의 24%를

차지하고 있는 등 3국은 세계 시장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3국은 서로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서 세계 경제에 이바지하고 중동 지역 국가들과 개발도상국, 아프리카의 경제 성장을 위해 최선의 방법을 찾을 것입니다.


아시아 경제 개발 위원회는 동아시아 지역부터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 이르기까지 한·중·일 3국 기업들이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그 방법을 구체적이고 실제로 찾게 하기 위해 만들어진 NGO입니다. 그 동안 여러분들께서 일반적으로 알고 계시던 경제 기구와는 다른 새로운 형태의 경제협력체를 경험하시게 될 것입니다.


저희는 21세기 디지털 시대에 맞는 위원회를 지향하면서 아시아와 중동지역, 아프리카를 전반적으로 포괄하는 모양을 취하고 있습니다. 아시아 경제 개발위원회 산하에 한이란상공위원회, 한터키상공위원회, 한이라크상공위원회를 두고 중국, 일본, 인도, 베트남부터 이란, 이라크, 터키 등 중동 지역과의 협력도 동시에 강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저개발 국가인 아프리카 국가들을 지원하는 방법을 일회성 지원이 아닌 장기적이고 항구적인 지원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들을 모색하며, 기술과 자본 투자를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한국, 일본, 중국, 그리고 대만과 협력을 통해 공동 협의체를 구성하고 있습니다. 즉, 한·중·일·대만 4개 나라가 중심이 되어 필요한 곳에 선택적 기술 제휴

또는 효율적 투자와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시스템을 구축하였습니다.

 

우리 모두가 꿈꾸는 세상, 정의가 강물처럼,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는 물처럼, 국가 간의 경제 정의가 실현되는 그 날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 많은 조언과 지도편달 바랍니다.   

                                                                         

아시아 경제 개발 위원회 회장 

​​윤석헌 드림

 

회장님사인.png